Sunday, January 13, 2019

독서 - 언어의 온도, 이기주

책이 너무 별로이므로 링크는 달지 않는다. 표지 디자인이나 제목에서 풍기는 감성부터가 나와 충돌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한번 1/10정도는 읽어보려고 했었다만 10장도 안읽었다. 이렇게 못 쓴 책이 잘 팔린다는게 뭘까. 

이 책 표지엔 이런 말이 적혀있다.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그게 뭐 어쨌다는건가? 대체 이렇게 차갑지도 뜨겁지도 날카롭지도 않은 말이 표지에 적혀있다는것 자체가 내가 읽어선 안되는 책이라는 의미다.

한장 넘기면 책날개엔 이렇게.

"이기주

글을 쓰고 책을 만든다.
쓸모를 다해 버려졌거나 사라져 가는 것에 대해 쓴다.
가끔은 어머니 화장대에 은밀하게 꽃을 올려놓는다."

예상했을지 모르지만 여기에서 내가 가장 맘에 안드는 부분은 바로 "은밀하게"다. "은밀하게" 라는 말을 여기에서 대체 왜 했지? 과장해서 예를 들면, 저기에 "내밀하게" 라고 적었으면 훨씬 더 이상했겠지. 상당히 설명이 어렵지만 나는 저 "은밀하게"라는 말을 쓰고싶어서, 그 표현에서 풍기는 느낌이 맹목적으로 좋아서 맥락에 안어울리는데도 무리를 해가며 썼다고 생각한다.

서문은 이렇게 시작한다.

"섬세한 것은 대개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예민합니다.

우리말이 대표적입니다. 한글은 점 하나, 조사 하나로 문장의 결이 달라집니다. 친구를 앞에 두고 "넌 얼굴도 예뻐"하려다 실수로 "넌 얼굴만 예뻐"라고 말하는 순간, 서로 얼굴을 붉히게 됩니다."

여기에서 남은 희망을 완전히 접었다. 아니, "넌 얼굴도 예뻐"라고 말하려다가 실수로 "넌 얼굴만 예뻐"라고 말해본사람? 대체 어떤 멍청이가 그런 실수를 한단말인가? 내가 태어나서 지금까지 한 모든 말을 기억할순 없지만 아마도 "넌 **도 ##"라고 칭찬하려다가 "넌 **만 ##"라고 실수한 적은 정말 단 한번도 없을거라는데에 돈을 상당히 많이 걸 자신이 있다. 아니 뭔 말이 되는 예를 들어야지. 
사소한거지만, 서문의 시작이 이따위인데 대체 이 사람이 쓴 글을 내가 왜 읽어야 하는지? 몇 장 더 읽고 끝냈다.


참고로, 내용이 신변잡기라 싫은게 아니다. 박완서의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는 대놓고 잡담만 하는데다가 대단한 교훈을 설파하지도 않고 박완서는 글에서 종종 찌질하며 편견을 드러내기도 한다. 한발 더 양보해, 사고에서 배울게 있다면 작문은 구려도 된다. 
아 정말.. 이 책이 100만권이 넘게 팔렸다는게 너무 어이가 없을뿐이다. 주변에 <좋은 생각>, <마음을 열어주는 101가지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슬기로운 이야기> 등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 추천해주면 좋을 것 같다. 물론 걔네들이 훨씬 낫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